스킵네비게이션

왼쪽메뉴 영역


1950년 6.25사변 이후 부산이 임시수도가 되었을 때 이북에서 피난온 손정린씨 부부(구. 보문서점)가 보수동 사거리 입구(현재 글방쉼터) 골목안 목조 건물 처마밑에서 박스를 깔고 미군부대에서 나온 헌잡지, 만화 고물상으로부터 수집한 각종 헌책등으로 노점을 시작한 것이 지금의 보수동 책방골목이 형성되었다.
 
 

보수동 책방골목

보수동 책방골목 안내 표지판 사진보수동 책방골목 사진
 

보수동 책방골목은 국제시장 입구 대청로 사거리 건너 보수동 쪽으로 난 사선 방향의 좁은 골목길에 집결된 책방을 말한다. 8ㆍ15 광복 직후 오늘날의 국제시장이 태평양전쟁으로 주택가가 철거되어 빈터로 놓여 있을 때 일본인이 남기고 간 책을 난전을 벌여 팔았는데, 그 장소가 개인소유가 되자, 보수동 앞길로 책 장사들이 한 두 사람 자리를 옮겨 앉게 되면서부터 오늘의 골목이 형성되는 바탕이 되었다.

6ㆍ25전쟁으로 임시수도가 되었을 때는 피란민이 가져온 귀중한 책을 생활을 위해 팔고, 피난 온 학교 교수들과 학생들이 필요에 의해 사들이는 수요와 공급이 늘어나자 본격적인 임시건물이 서게 되어 헌 책방 골목이 형성되었다. 한때는 개인이 가진 헌 책들이 이 헌 책방 골목에 모여들어 값진 고서가 나오면서 헌 책방의 임시건물은 보다 더 늘어났다.

당시에는 70여 점포가 되는 책방으로 중,고등학교 학생과 대학생들이 많이 찾아 들어 학생들이 요구하는 헌책이 사들여지고 팔려 가곤 하였다. 60년대 초 출판문화가 거의 자리를 잡지 못했을 때는 학생과 지식인들이 자신의 헌책을 내다 팔고 다시 남들이 보던 헌책을 되사오거나 헌 잡지를 구할 수밖에 없었다.

이렇게 생겨난 보수동 헌책방 골목은 지금까지 전국에 몇 안 되는 유명한 책방골목으로 자리잡고 있다. 최근에는 신간서적도 20~30%까지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 할 수 있으며, 헌책인 경우 책의 상태 따라 가격이 결정된다.

도서무료교환, 고서전시회, 불우이웃돕기 등 행사를 열어 시민들의 많은 호응을 얻고 있으며, 2005년부터는 보수동 문화축제가 개최되고 있다.

Contents 고객만족도 조사

이 화면의 컨텐츠에 만족하십니까?